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C녹십자의료재단, "혈액으로 30년 뒤 치매 발생여부 안다" 2022-12-27
GC녹십자의료재단, "혈액으로 30년 뒤 치매 발생여부 안다"


    • 노인 10중 1명은 치매…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핵심 기전은 '올리고머화된 아밀로이드 베타'
    • 합리적인 가격, 간편하게 진행하는 ‘올리고머화 아밀로이드 베타 혈액검사’ 각광
    • 인지장애 등 임상적 증상 나타나기 15~30년 전부터 알츠하이머성 치매 위험도 확인 가능

 

사회가 전반적으로 고령화되면서 치매 위험 또한 높아지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2021년 기준 65세 이상 노인 857만7830명 중 추정 치매 환자 수는 88만6173명으로 노인 10명 중 1명은 치매를 앓고 있다. 

이는 2015년 64만8000명과 비교해 7년 사이 무려 30%가 증가한 수치다. 치매는 현재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으나 조기에 치매 가능성을 발견하여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면 경과를 늦출 수 있기에 빠른 진단과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치매 환자 중 74% 이상이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법 없어 조기 진단 및 예방이 최선책

 

치매는 후천적으로 지능, 기억력, 시공간능력, 언어기능 등 여러 가지 인지기능이 저하돼 일상이나 사회생활에 문제가 발생한 상태를 말한다. 치매는 알츠하이머성 치매, 중풍 등으로 인해 생기는 혈관성 치매, 기타 등으로 구분된다. 치매 환자 74%가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인지 기능 장애가 서서히 일어나서 점차 증상이 심해지는 퇴행성 뇌질환이다. 발병 초기에는 이름, 날짜, 장소와 같은 기억이 사라지고 이후 화장실을 가거나 수저를 드는 법 등 일상생활 조차도 잊게 된다. 심한 경우 성격변화, 우울증, 망상, 환각, 공격성 증가, 수면장애 등 정신행동 증상까지 동반될 수 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초기 단계이거나 이미 치매라고 진단되면 뇌 손상 진행을 되돌리거나 호전 및 완치할 수 있는 법은 없기 때문에 치매가 진행되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책이다. 

 

하지만 현재까지의 알츠하이머 검진은 보통 인지 저하 증상이 확인됐을 때 선별검사를 통해 치매원인을 판단하고 치료를 진행하고 있어 조기진단이라는 의미가 크지 않았다. 검사는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CT), 뇌척수액 검사 등 여러 방법으로 시행되는데 PET-CT검사는 비급여 항목으로 환자 부담이 크고 뇌척수액 검사는 검체 추출 과정이 침습적이라는 단점이 있다.

 

최근에는 알츠하이머성 치매 위험도를 조기에 확인해 볼 수 있는 ‘올리고머화 아밀로이드 베타 혈액검사’가 주목받고 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발병 원인 물질인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 중 뇌에 축적된 시냅스 접합 손실 및 신경세포사 등을 일으키는 주된 형태가 올리고머화된 아밀로이드 베타이다. 이를 혈액에서 측정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위험도를 평가한다. 이는 인지장애 등 임상적 증상이 나타나기 15~30년 전부터 검출될 수 있어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조기 진단 검사로 사용될 수 있다.

 

올리고머화 아밀로이드 베타 혈액검사는 소량의 혈액만으로도 가능한 비침습적 검사로 안전하다. 기존 선별검사에 비해 합리적인 비용으로 진행할 수 있고 접근성과 편의성이 뛰어나다. 85%의 진단 정확성을 보이고 있으며 수치 정도에 따라 저위험, 경계, 고위험으로 구분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위험도를 미리 예측할 수 있다. 

 

이러한 조기 예측을 통해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들이 향후 발생할 문제들에 대해 적절한 대처를 강구해둘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치매 확진 검사가 아닌 진단을 보조하는 검사로 고위험 대상자로 분류돼도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확진되는 것은 아니다. 진료 및 추가 검사 등 전문의의 종합적인 진단이 필요하다.

 

양미나 GC녹십자의료재단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간단한 혈액 채취만으로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주요 원인 물질을 확인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발병 위험도를 미리 알 수 있게 됐다”“올리고머화 아밀로이드 베타 혈액검사를 통해 15~30년 전에 미리 위험도를 확인할 수 있기에 50세 이상의 중장년층이라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FETV | https://www.fetv.co.kr/news/article.html?no=130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