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시작

검체취급
주의사항

Specimen collection and handling검체 안정성 최적화를 추구하는 검사시스템 실시간 검체 온도 모니터링과 실시간 위치추적이 가능한 검체운송시스템을
구축하여 검체 안정성을 최적화하고 있습니다.

진단검사 진단 혈액

일반혈액검사(Complete Blood Count)

  1. 혈액 3.0mL을 채취하여 EDTA 용기에 넣고 용기를 위 아래로 5~10회 정도 전도혼합하여 항응고제와 혈액이 충분히 섞이도록 합니다. 이때, 항응고제
    (EDTA)와 혈액량의 비율이 적합하지 않거나, 혼합이 불충분할 경우 미세한 응고가 생겨 세포수 계산 등 검사결과의 오차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합니다.
  2. 검사는 2시간 이내에 이루어져야 하지만 즉시 검사할 수 없을 경우에는 4℃에서 냉장 보관하며, 24시간까지는 CBC 결과가 안정합니다.
  3. 실온에서 6시간 이상 방치 시 MCV, ESR, PLT, WBC count, reticulocyte (2일 내 소실) 등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4. 냉동 보관된 검체는 분석이 불가능합니다.

혈액도말검사(PB Morphology)

  1. 신선한 혈액을 사용하여 얇고, 고르게 도말 슬라이드를 제작합니다.
  2. 도말의 길이는 약 3~4cm가 좋으며 세포 변형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슬라이드는 신속하게 건조
    시켜야 합니다.
  3. 혈구의 형태감별을 위한 검사는 일반혈액검사와 함께 의뢰하거나 귀원의 검사실에서 실시한 검사의
    결과지와 도말 슬라이드, 소견서를 첨부하여 주시면 정확한 임상진단과 결과 판독에 도움이 됩니다.

혈액응고검사(Blood Coagulation Test)

  1. 혈액응고검사만 단독으로 의뢰된 경우 첫 번째 채혈한 검체는 폐기하고 두 번째 채혈한 검체로 검사하며, 다른 검사와 함께 의뢰된 경우 두 번째 혹은 세 번째로 채혈한 검체를 사용합니다. 이는 채혈 시 조직액이 미량 섞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입니다.
  2. 헤파린 오염의 우려가 있는 카테터(catheter)로 채혈하는 경우 5.0mL 또는 catheter dead space volume의 6배를 뽑아낸 후 검체를 채취합니다.이는 채혈 시 조직액이 미량 섞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입니다.
  3. PT는 24시간, APTT는 4시간, 다른 응고검사는 4시간 이내에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불가능할 경우 혈소판 결핍 혈장(platelet poor plasma, PPP)을 분리하여 냉동 보관합니다(-20℃에서 14일 동안 안정).
  4. 응고검사 중 Factor II(2) ~ XII(12) 등의 항목은 표준 혈장의 응고시간과 환자의 응고시간을 비교하여 환자 혈장내 특정 응고 인자의 활성도를 %로 나타내는 검사로서 검체 안정성이 지연될 경우, 응고인자가 소모되어 활성도가 거짓 감소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혈소판 결핍 혈장을 분리하여 냉동으로 보관해야 합니다.
  5. Hct의 값이 45%일 때, 항응고제와 혈액량의 비율은 1:9로 채혈합니다. Hct의 값에 따른 항응고제와의 비율은 다음 표와 같습니다.
Hct 결과에 따른 항응고제와 혈액량의 비율
Hct 결과에 따른 항응고제와 혈액량의 비율 목록표
Hct 6% 20% 30% 45% 55% 63% 70%
Ratio 1 : 5 1 : 6 1 : 7 1 : 9 1 : 11 1 : 13 1 : 16